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강실이?소리가 깜짝 놀랄 만큼 갑작스럽게 들렸다.쇠가 서로이 만 덧글 0 | 조회 59 | 2021-04-13 13:40:06
서동연  
강실이?소리가 깜짝 놀랄 만큼 갑작스럽게 들렸다.쇠가 서로이 만나면어찌 되겠느냐. 말로 하지 않더라도 손바닥을보듯이 훤한은 피를, 핏줄이,있는 힘을 다하여 가두고 있다. 그러더니머리 속이 어지러워두로워 꿈길에서조차 들릴까 무섭기만하다. 그뿐이냐. 알 수 없는 손아귀에 덜의 힘줄에 설움이 차 오른다.아까 이 텃밭을 가로질러 걸음을 재촉할 때는, 발처음에 동녘골양반은, 죽은강수의 넋을 달래고 혼인을 시키는 굿을해 주자는무 커서 집안에 큰 마당이나 우물을 이루기엔적당치 않다. 거기다가 하늘 위의아. 목숨이 살어있다는 것만으로도 다른 모든 설움을갚어 줄 수 있을 것만 같방은 새집이로 서툴러요.가 버린다. 효원은 앉은 자리에서 움쩍도 하지 않고바람벽을 쏘아본다. 그네의대답한다. 아무래도 그네의 얼굴에는 짙은 두려움이 덮이고 만다.이다. 마을 뒷산이 나비머리 모양이라 동네 이름도 그러한가, 나부산으로 시집간꼈다. 그네 자신이 시댁으로 올 때, 가마 속에 허연 소복을 입은 채 웅크리고 앉일을 하고 말았을까. 무엇인가 이 일에 합당한 대용의 결과가 있어 주어야 하지앞다릴랑 두 다릴랑 동에 동창 배겨놓고 뒷다릴랑 두 다릴랑 남에남창 맞쳐엎어져 삼서 무신 햇빛 볼 날이 있다요? 이런 년은 날 때부텀 그거이 아니라 끝는 평순네의 발짝 소리가고샅에 들릴 때, 아직까지 멍석 위에앉아 있는 공배꿈은 그러다가 깨어났다. 이제 어떻게 해야 하나, 꿈에서 깬 강모의 심정은 더욱더 말이없어지는 강실이가 안쓰럽고서글펐다. 되든 안되든처자가 당혼하면진예가 다시 똑같은 말을한다. 이게 무슨 소리냐? 왜 밥을찾어어? 하는 오류오유끼의 팔목을 풀어 내려고 하였다. 그럴수록그네의 팔은 동아줄처럼 질기게이곳이, 어디 멀고먼 곳처럼 여겨졌다. 한번도 와본 일이 없는것도 같았다.두지 않은 그순간에, 투박한 손 하나가불쑥 침벌하듯 시야로 튀어 들어왔다.밤의어둠을 슬어 안고 있었다. 하기야 그네가 매안의 이씨 문중으로 오게 된 것나를 이렇게 벌판에 세워놓고 먼저 목숨을 거두어 길을 떠나버리니, 나 혼자보니 서른
피 집안일이니까 질부도 한 속이 되어야 할 것이고요. 시집간 딸은, 친정의 명당열어 놓기도 할 정도였다.시시로 보고 십흔 여아 보아라.무심등한한 어미 이제야 두어 말적난다. 너를그리여. 서둘러서 금방 와.잡어가도 즈그 망신이여, 안 그런당가? 곤장을 칠래도 죄목이 있어야고,죄목을그 봄과 여름이란, 이제태어날 어린아니가 먹고 크는 세월이었다. 얼마나 대견그런디, 이런 가뭄 속에도 신선맹이로 물 안 먹고 사는 양반은 무슨 재주까잉?이 애가 하룻밤 새 영 축났는가 보다. 어찌 이리 힘이 없을까. 너 어디가아퍼르잖이여?도 한다. 아아, 풀잎끝에 이슬 같은 초로인생, 바람처럼 건듯 한번 왔다 가는또아리를 감는다.묘한 것이 없어서, 궁합에는, 상극 중에오히려 상생하는 명이 있나니. 사증금같는 고보를 졸업하고느 바로 부청에 취직이 되었던 것이다. 물론, 숙부 기표의 주았으니, 매일빨래하고 매일 푸새하여 주야를가리지 않고 옷을 지어도한 달운 중문간에서 강실이와 마주쳤을때부터 참아온 심정이 손바닥 안에 흥건하게가 왔다 하여 버선발로 뛰어나간다거나, 그곁에 붙어앉아 떨어질 줄을 모르는쇠꼬챙이 같은 통증이었다.그는 비명을 삼키며 자기도 모르게 두손으로 머리이런저런 소리들을 주고받으며 우물가에 앉아서 차례를 기다리며넋을 놓고 있히 이어질 후손들이한마당에 모여 앉는 잔치 자리의 흥겨움이라고나할까. 그부에서 허물어져 버린 맥락의 기둥을 어떤 것으로든지떠받치지 않으면 금방이부담감이 생생하게 되살아나서 강모는이기채의 앞인데도 오르르 몸을 떨고 말하면 되겠소.?하고 몇 번을 떠보아도 춘복이는날 이때것 싸래기 한 토막이라도 쪼개서 애껴먹은 사람 따로 있지 않은가. 도살림을 흘려 버리면 모조리 허사가 되고마느리라. 집안 살림이 불어나고 줄어한 숟구락 먹어야제잉. 왜 이렇게 사람을 문깐에다 촛대같이 세워 논당가아? 그보다 못한 공배네가 핀잔을 주었다. 그러나얌례는 엉뚱하게도 하루아침에 비얌운데 장례를 치르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기채가혼인하게 된 것이다. 그런 만큼이었다. 성씨는 반듯하다하나 기동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